> 사회
1인당 모금액 전국 1위 ‘정 넘치는 충남’사랑의 온도탑 폐막…두 달 간 195억 800만 원 모아 114℃ 기록
계룡일보  |  gdnews1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2.01  10:21: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사랑의 온도탑 폐막…두 달 간 195억 800만 원 모아 114℃ 기록

1인 당 모금액 9189원…전국 평균 4978원 압도하며 5년 연속 1위

220만 충남도민의 이웃사랑은 이번 겨울에도 전국에서 가장 뜨거웠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난방비 급등 등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 나눔 캠페인 1인 당 모금액 전국 1위에 또다시 오르며, 경제 위기와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몸과 마음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1일 도에 따르면, 희망 2023 나눔 캠페인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62일 간 진행했다.

캠페인 결과, 도내 모금액은 195억 800만 원(1월 27일 기준)을 기록했다.

당초 목표로 잡은 171억 원을 114% 달성했다.

이번 모금액은 특히 도민 전체(1월 1일 기준 212만 3,037명)가 9,189원 씩 낸 셈으로, 전국 1인 당 평균 모금액(4,978원)을 2배 이상 넘어서며 1위를 차지했다.

충남의 희망 나눔 캠페인 1인 당 모금액 전국 1위는 지난 2019년부터 5년 연속 이어오고 있다.

연도별 캠페인 모금 총액 및 1인 당 모금액은 △2019년 154억 4,300만 원, 7,263원 △2020년 158억 700만 원, 7,443원 △2021년 202억 900만 원 9,528원 △2022년 182억 800만 원 8,591원 등이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연중 모은 성금을 활용, 수급자·저소득층에 대한 긴급 지원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한편 도는 지난달 31일 도청 광장에서 희망 2023 나눔 캠페인 사랑의 온도탑 폐막식을 개최했다.

폐막식에서 김태흠 지사는 “계속되는 경제 한파 속에서도 도민 1인 당 기부금은 타 시도에 비해 월등히 높다”며 기부 참여 도민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지사는 이어 “우리 도는 올해에도 사회적 약자를 돌보는데 앞장서겠다. 장애인, 어르신, 저소득층 같이 어려운 분들을 더 두텁게 지원하고, 일하는 복지, 생산적인 복지로, 꿈과 희망이 있는 충남을 만들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우종 회장은 “경제 불황 등으로 인해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충남도를 비롯한 15개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캠페인 기간 충남 전역에서 나눔 열기를 더할 수 있었다”며 “캠페인 기간 기업과 단체, 개인 기부자들깨서 모아주신 성금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향호 기자

 

 

 

 

 
계룡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계룡시 계룡대로334 원타워5층  |  대표전화 : 042)841-0112  |  팩스 : 042)841-5112  |  e-mail : gdnews114@naver.com
등록번호 : 충남, 아 00206  |  등록연월일 : 2013.10.22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권기택
Copyright © 2023 계룡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