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사회 > 충남도
18개사 4282억…민선8기 기업유치 ‘가속도’31만㎡ 부지에 공장 신증설 13개·이전 4개·국내 복귀 1개 등
계룡일보  |  gdnews1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15  16:5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31만㎡ 부지에 공장 신증설 13개·이전 4개·국내 복귀 1개 등

유명 식품기업 이어 두 번째 결실‥1139명 고용효과 등 기대

충남도가 국내 우량 중소기업 18개사로부터 4,282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냈다.

김태흠 지사는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박상돈 천안시장 등 6개 시·군 단체장·부단체장, 김병선 제이에이치씨 대표이사를 비롯한 18개 기업 대표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길연 도의회 의장도 참석해 기업들의 성공적인 투자를 도의회 차원에서 뒷받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MOU에 따르면, 18개 기업은 6개 시·군 산업단지 등 30만 885㎡의 부지에 총 4,282억 원을 투자한다.

이들 기업 중 13개사는 공장을 신증설하고, 4개사는 이전, 1개사는 국내복귀 한다.

이에 따른 신규 고용 인원은 총 1,139명이다.

천안테크노파크산단에는 2차전지 제조설비 업체인 에이프로가 1,000억 원을 투자해 3만 3,058㎡의 부지에, 산업용 세정제 업체인 제이에이치씨가 220억 원을 투자해 8,205㎡의 부지에 각각 공장을 신설한다.

이 산단에는 또 인쇄잉크 업체인 동양잉크가 175억 원을 투자해 1만 4,053㎡의 부지에, 전자가속기 업체인 이비테크가 170억 원을 투자해 8,265㎡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키로 했다.

성거일반산단에는 반도체용 화학약품 업체인 엘케이켐이 140억 원을 투자해 4,223㎡의 부지에, 천안5산단확장에는 화장품 업체인 인코스가 100억 원을 투자해 5,306㎡의 부지에 각각 공장을 새롭게 짓는다.

도금 및 표면처리 업체인 디에스엔지니어링은 68억 원을 투자해 성거읍 6,539㎡의 개별 입지에 공장을 증설한다.

보령 웅천일반산단에는 마루·가구용 PVC필름 업체인 노바스마트코리아가 148억 원을 투자해 1만 7,234㎡의 부지에 대전 사업장을 이전하고, 강구조물 업체인 천지플랜트산업은 85억 원을 투자해 2만 157㎡의 부지에 전북 김제 공장을 이전한다.

아산에는 물류자동화 장비 업체인 한텍이 200억 원을 투자해 음봉일반산단 8,461㎡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고, 탕정테크노일반산단 6,388㎡의 부지에는 친환경 탈질 환원제 업체인 에스엠씨케미칼이 공장을 신설한다.

논산 노성농공단지에는 김치류 업체인 농업회사법인 미래가 42억 원을 투자해 6,265㎡의 부지에 새 공장을 마련한다.

당진 석문국가산단에는 자동차 범퍼 신규업체인 동호오토모티브가 700억 원을 투자해 2만 7,956㎡의 부지에 공장 신설하고, 모듈러 건축 업체인 유창이앤씨는 500억 원을 투자해 6만 427㎡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석문산단에는 이와 함께 알루미늄 합금 업체인 부개금속이 50억 원을 투자해 7,543㎡의 부지에 인천공장을 이전할 예정이며, 서천 장항국가생태산단 3만 5,795㎡의 부지에는 액정 디스플레이 업체인 토비스가 295억 원을 투자해 중국 대련 공장을 국내 복귀시키기로 했다.

장항국가생태산단에는 또 철골 구조물 전문 업체인 성지테크가 122억 원을 투자해 3만 1,913㎡의 부지에 전북 군산공장을 이전하고, 화장품 액상 원료 업체인 에스앤피글로벌이 67억 원을 투자해 9,095㎡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한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5,685억 원의 생산 효과와 1,773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기업들의 부지 조성과 장비 구입 등 건설로 인한 효과는 생산유발 5,735억 원, 부가가치 유발 2,130억 원 등으로 예상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태흠 지사는 “민선8기 최우선 과제는 경제가 튼튼한 충남을 만드는 것”이라며 “이번 투자유치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18개 기업에도 새로운 활력을 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기업이 살아야 충남이 산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기업과 소통하고 협력해 투자와 성장, 회수와 재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앞선 7월 28일 식품종합기업인 대상과 민선8기 첫 국내 기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대상은 아산 인주산업단지(3공구) 내 25만 9,023㎡의 부지에 기존 사업장을 확장하고,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대상은 1,200억 원대 부지를 매입하는 한편, 식품 제조기지와 물류 및 생산 자동화 기반을 구축해 나아갈 예정이다.

/김향호 기자

 
계룡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계룡시 계룡대로334 원타워5층  |  대표전화 : 042)841-0112  |  팩스 : 042)841-5112  |  e-mail : gdnews114@naver.com
등록번호 : 충남, 아 00206  |  등록연월일 : 2013.10.22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권기택
Copyright © 2022 계룡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