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김익중 KT&G 연구원, 발명의 날 맞아 국무총리 표창 수상지용성 액체 캡슐화 기술 국산화 성공…연간 수백 억 수입대체 효과 창출
계룡일보  |  gdnews1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5  16:36: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익중 KT&G R&D본부 책임연구원

김익중 KT&G R&D본부 연구원이 24일 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특허청에서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에서 주관한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 발명진흥에 공헌한 유공자 포상을 통해 범국민적인 발명 분위기 확산과 우수 발명 창출과 활용을 촉진함으로써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번 수상에서 김익중 KT&G 책임연구원은 일본과 유럽의 유명 의약품 제조사들만 보유하고 있던 지용성 액체 캡슐화 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국내·외에 특허 출원해 권리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KT&G는 해당 기술로 2015년까지 전량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던 담배용 캡슐을 국산화해 연간 수백 억 원 이상의 수입대체 효과를 얻었으며 향후 의약품과 식품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KT&G는 이 기술을 기반으로 지난 2015년 7월 대전시 대덕구에 제조 공장을 설립했다. 공장은 지난해 67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설립 후 현재까지 누적 매출 2,000억 원을 달성하는 등 국가 경제 발전과 신규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공장 설립 당시 생산R&D부문장으로 재직했던 백복인 사장은 2015년 10월 취임 이후 본격적으로 R&D 투자 확대에 나섰다. 이에 2015년 126억 원 수준이던 KT&G의 R&D 비용은 2017년 159억 원에서 2018년 178억 원, 2019년에는 230억 원으로 크게 늘어났으며, 직무발명 보상 제도를 확대해 연구개발을 장려하는 등 정책적 지원도 강화했다.

이처럼 R&D에 집중 투자한 결실은 특허 출원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2016년 43건이었던 특허 출원은 2017년 95건, 2018년에는 238건을 기록했으며, 지난해에는 431건을 달성해 3년 새 특허 출원 건수가 10배 이상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표창을 받은 김익중 KT&G R&D본부 책임연구원은 “회사의 적극적 지원에 힘입어 2년여에 걸친 연구 끝에 핵심 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며, “향후에도 기술혁신에 역량을 집주해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기업 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권아영 기자

계룡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계룡시 계룡대로334 원타워5층  |  대표전화 : 042)841-0112  |  팩스 : 042)841-5112  |  e-mail : gdnews114@naver.com
등록번호 : 충남, 아 00206  |  등록연월일 : 2013.10.22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권기택
Copyright © 2020 계룡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