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사회 > 논산시
신재생에너지 통해 ‘환경도, 경제도 살린다’논산시, 해마다 2천만원 이상 세외수입 증대 효과
계룡일보  |  gdnews1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7  15:55: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논산시청 전경

논산시가 신재생에너지 매각을 통해 환경도 살리고 세외수입도 증대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시와 논산계룡축협이 함께 추진한 가축분뇨 지역단위통합관리센터(이하 바이오가스화시설)설립 사업이 환경부 공모사업 선정돼 정부 지원액 130억 6,500만 원을 포함, 총 200억 원을 들여 채운면 장화리에 시설을 갖췄다.

바이오가스화시설은 현재 1일 가축분뇨 110톤을 포함해 음식물류폐기물, 농축산부산물 등 150톤의 유기성폐기물 처리를 통해 전기는 물론 액비와 퇴비를 각각 생산해내고 있다.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발전 시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발급받은 REC는 한국전력거래소를 통해 발전회사 등에 매각할 수 있다.

시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발급받은 544REC를 매각해 약 4,200만 원의 수익을 올렸으며, 해마다 약 270REC를 발급해 2,0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바이오가스화시설에 음식물류 폐기물을 위탁 처리함으로써 민간업체 처리 대비, 연간 2억 2,000만 원 이상의 예산이 절감돼 시 경제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시 관계자는 “바이오가스화 사업을 통해 환경오염물질 처리시설을 확보한 것은 물론, 폐기물을 이용한 친환경에너지 생산으로 예산 절감 및 수익 창출의 효과를 보고 있다”며 “앞으로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발전(發電)으로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문제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철세 기자

계룡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계룡시 계룡대로334 원타워5층  |  대표전화 : 042)841-0112  |  팩스 : 042)841-5112  |  e-mail : gdnews114@naver.com
등록번호 : 충남, 아 00206  |  등록연월일 : 2013.10.22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권기택
Copyright © 2019 계룡일보. All rights reserved.